아직 돌도 채 되지 않은, 아이라기보다는 아기에 가까운 자식을 키우고 있다. 아니 엄밀히 말하면 키운다기보다는 나와 내 아내에게 찾아온 아이와 같이 살아간다는 것이 옳은 표현이 될 것이다. 지금도 이미 조금씩 자아가 형성되며 엉성하고 본능적인 형태로나마 자신의 의지를 피력하는데, 가축도 아니고 일방적으로 내 의지를 주입하는 것이 아닌 만큼, 키운다기보다는 같이 살아간다고 하는 것이 바른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현재는 대체 복무라는 특성상 주말에만 아이와 같이 지내다가 다시 떨어지는 형태로 지내지만, 토요일 아침 일찍 잠에서 깨어[각주:1] 나를 보고 어리둥절해있다 활짝 웃으며 안아 달라고 팔을 벌리는 아이의 표정을 보면 나의 부모님도 저런 기분을 느꼈기에 나와 20여년을 한 집에서 사셨겠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사실 나는 아이를 좋아하는 편이 아니며, 지금도 내 자식을 제외한 다른 아이들은 좋아하지 않는다. 시끄럽고, 떼쓰고, 말도 안 통하는, 이성을 가진 사람이라기보다는 본능에 충실한 짐승 같은 존재라는 느낌이었기에 아이를 꼭 가져야겠다는 생각도 해본 적이 없었고, 아이가 태어나면 키우기는 하겠지만 잘 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가졌다. 그리고 이런 생각을 가졌었기에, 절대로 포기해서는 안되고 할 생각도 없는 유일한 육아 원칙을 세웠다.

'내 아이는 나한테만 이쁘다.'


최근 들어 온갖 민폐 부모의 행태가 네트워크를 떠돌아 다닌다. 확인되지 않은 루머부터, CCTV가 공개되면서 반전된 사례나, 부모 본인이 직접 네트워크 상에 기술한 민폐짓까지 지금 당장 생각나는 것만 해도 약 10여가지는 되는 것 같다. 아마도 가장 대표적인 예가 '낭낭하게'로 대표되는 재연맘[각주:2]일 것인데, 이를 따서 맘충[각주:3]이라는 일베충과 비견되는 신조어까지 생기고, 심지어 아예 어린 아이를 동반하는 손님은 받지 않겠다는 'No kids zone'을 선언하는 식당이나 까페도 늘어나는 추세다.

본인이야 아직 저런 곳을 아이를 데리고 간 적도 얼마 없거니와 다행히 아직은 아이가 스스로 돌아다니지를 못해서 통제가 쉬운 편이라 억울하다는 생각이 드는 것도 없지는 않지만, 이것이 다 민폐 부모들의 업보이며 부모가 아닌 다른 고객의 권리를 생각해 보면 사실 저러한 조치도 이미 너무 늦게 시작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그리고 아마도 저러한 조치는 점차 사회 전반적으로 퍼져 나갈 것[각주:4]이라고 예측한다.

물론 이에 대한 반발도 만만치는 않은 것 같다. 그 유명한 '우리 아이는 안 그런다.'부터 해서 '이렇게 하면 아이를 어떻게 키우라는 것이냐.'는 온갖 비합리적인 불만이 쏟아져 나오지만, 식당에서 미친 듯이 뛰어다니는 아이를 제지하지 않고[각주:5], 다른 고객이 제지를 하려고 하면 '왜 우리 아이 기를 죽이냐'며 대드는 미친 부모들을 한두번 본 것이 아니기에 업주들의 행동에 동의를 표하는 바이다.


아이의 잘못을 방치한다고 자신감과 자존감이 뛰어난 인격체로 자라지는 않는다. 이는 타인의 인격을 모독하는 것에 아무런 거리낌이 없는 오만방자한 인간 쓰레기를 만드는 방법이다. 정말 자존감이 뛰어난 아이로 키우고 싶다면, 아이의 잘못에 대해서 납득할 수 있는 이유를 설명하고, 이를 받아들일 수 있는 지성을 키우도록 하는 것이 올바른 방법이다. 어렸을 때 맞으면서만 자라서 맞는 것 외에 다른 훈육 방법을 알지 못하는 것인지, 아니면 애초에 자기 자신과 아이가 잘못하고 있다는 것인지 인지조차 못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그들에게도 이 말은 꼭 들려주고 싶다.

'니 새끼는 니한테만 이쁘다.'

  1. 아이가 저녁 일찍 잠을 자고, 새벽에 잠을 깬다. 금요일 저녁에 집으로 돌아가면 이미 자고 있다. [본문으로]
  2. 전국의 재연이에게 깊은 애도를 보낸다. 너희들이 무슨 잘못이겠니. [본문으로]
  3. 주로 인터넷 육아 커뮤니티 등에 OO맘이라는 식으로 글을 올리는 부모의 별명에 벌레 충(蟲)을 붙여서 비하하는 어휘다. 그 이전 벌레로 비하되는 것이 일베 정도 였던 것을 생각해보면, 비하의 정도가 심각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본문으로]
  4. 이번 휴가 계획을 짜면서 일본 오키나와 여행을 포기한 한가지 이유이기도 하다. 아이가 너무 어려서 사실상 수영장에만 있을 것 같기에 풀 빌라를 중심으로 확인을 해봤는데, 풀 빌라는 대부분 아이 동반 투숙객 투숙 금지더라. 아무리 격리된 공간이라고 하더라도 제어되지 않는 아이가 우는 것과 같은 행위로 다른 투숙객을 불편하게 할 수는 없다는 방침인 것으로 보인다. 씁쓸하기는 했지만 그 의도는 이해가 간다. [본문으로]
  5. 초밥 가게처럼 음식이 뜨겁지 않으면 이해라도 간다. 숯불을 들고 나르는 고기집이나, 펄펄 끓는 국물이 담긴 뚝배기를 3-4개씩 한번에 운반하는 국밥집에서 애를 방치하는 것은 사실상 부모의 과실치상아닌가? [본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