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지난하게 흘러가던 삼청동 박여사 탄핵이 마무리 되었다.

아직 안나가고 버팅기는 박여사님이 계시기는 하다만 조만간 머리끄댕이 붙잡고 끌고 나올 수 있을 듯 하다. 후보시절부터 대통령직을 사퇴하겠다고 연설했고,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은 절절히 드러내더니, 취임은 했으나 퇴임은 하지 못한 것 또한 따라간다.


이제 1라운드가 끝났을 뿐이고, 아직 지난한 싸움이 남아있지만 어쨋든 지금은 우선 축하를 해본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