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국시와 관련된 이야기가 나왔다. 1다리도 아니고 2다리나 건너서 들은 것이지만 어느 한 의대 4학년 국시 준비생은 그다지 공부하지 않고 논다고 한다. 어차피 공부 하지 않아도 붙기 때문이라는 생각으로 그럴 것이라고 믿는다. 그리고 우연의 일치겠지만 그 4학년 국시 준비생의 동문 선배이신 친구 아버지께서는, 국시 준비로 바쁘다는 내 말의 진위를 확인하고자 여쭤본 친구의 말에 ‘국시는 떨어지면 원숭이 소리 듣는다.[각주:1]라고 하셨단다. 사실 틀린 말은 아니다. 정상적으로 의대 본과 4년의 과정을 거쳤다면 국시는 합격을 해야 한다. 본인에게 새로운 솥을 안겨주었던 임종평을 쳤을 때, 서울대는 2년치 연세대는 1년치 족보만 스윽 훑고 갔는데도 60%를 넘은 것을 보면 어지간해서는 국시에 떨어질 것 같지 않다. 그렇다면 도대체 나는 왜 국시 공부를 하는가?

 

왠지 시험이라면 무조건 준비를 해줘야 하는 의대생의 습성 때문인가? 아니면 본인이 옵세[각주:2]라서인가? 그것도 아니라면 그냥 할 일이 없어서인가? 의대생의 습성 때문이라면 겨우 2일 시험보는데 벌써부터 열심히 하지 않을 것이고, 본인은 슬프게도 옵세가 아니라서 옵세의 심리는 모른다. 그리고 아직도 할 일은 많다. 주문해놓고 아직 택배 상자조차 뜯지 않은 키에르케고르가 불안해하며 어둠 속에서 울고 있으며, 볶아야 할 커피도 남아있고, 가야할 많은 여행 장소가 내 앞에 펼쳐져 있다. 그렇다면 나는 왜 국시 공부를 하는가?

 

분명 국시 점수 자체는 국시의 비중을 다른 병원보다 낮게 본다고 알려진 본원에 남을 것을 희망하는 본인에게 있어서는, 합격 이후에는 합격 자체 그 이상의 의미를 갖지는 못할 것이다. , 국시 점수가 인턴 전형에 큰 역할을 한다고 알려진 다른 대형 병원에 지망하지 않는 이상, 국시 수석 합격을 하지 않으면 합격선에 커트라인으로 붙던, 고득점을 받건 당락에 큰 영향이 없다는 소리이다. 더군다나 아직까지 학교에서 연락이 없는 것을 보아서는 본인은 합격 예상선인 임종평 60%는 넘은 것이 확실하다. 그렇다면 나는 왜 국시 공부를 하는가?

 

면허란 그 소지자가 어떤 특수한 행위를 하는데 있어서 적합하다고 인정되는 사람에게 주어지는 배타적 자격증이다. 그러나 같은 면허증인 운전 면허증을 가진 사람들 중에서도 총알 택시처럼 운전하는 사람도 있고, 김여사라 불리는 분들도 있으니, 절대적으로 같은 실력을 가지고 있다고는 볼 수 없다. , 면허란 특수 행위를 하는데 있어서 최소한의 자격 기준을 갖추었음을 의미하는 것이지, 그것이 절대적인 실력의 지표라고 간주되지 않는 것이다. 그렇기에 나는 국시 공부를 하고 있다.

 

국시 공부는 지겹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은 비교적 준비기간이 짧다고는 하지만, 본과 생활 이후 이토록 긴 시험 준비 기간은 처음이다. 걸핏하면 나태해지고 때로는 그 유혹에 넘어가지만 아직까지 국시 공부를 놓지 않는 것은 미래에 내가 만날 환자에게 내가 할 수 있는 범위 안에서의 피해를 가중시키지 않기 위해서이다. 물론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서 지금 알고 있는 지식은 쇠퇴해갈 것이다. 나는 지금 간이 왼쪽에 있는지 오른쪽에 있는지 조차 기억 나지 않는다며 농담을 하시던 정신과 교수님처럼, 아니 굳이 멀리 가지 않더라도 당장 내년이면 지금 알고 있는 것들을 하나도 기억해내지 못할지도 모른다. Tension pneumothorax라고 생각되는데도, 응급실에서 그것을 머리 속에서 떠올리지 못해서, 혹은 혹시 그것이 아니어서 환자에게 소송당하는 것이 무서워서 CXR을 찍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5개를 외우면 4개가 기억나는 n-1의 법칙에 따라서 보다 많은 것을 머리 속에 쑤셔 넣으면 보다 많이 남아 있지 않을까? 그리고 머리 속에 남아있는 것이 많을수록 좀더 잘 대처할 수 있겠지. 그렇기에 나는 국시 공부를 한다.

  1. 지적을 받고 수정하였습니다. 원글은 '국시는 원숭이나 떨어지는거다.' [본문으로]
  2. Obssesive-Complusive (Personal) Disorder 강박증 혹은 강박성 인격 장애. 본인이 강박적이라는 것을 알면 강박증, 그것을 모르면 강박성 인격 장애. 강박적으로 공부를 하는 의대생을 일컫는 말이다. 아마 옵세라면 지금쯤 철자가 틀린 단어를 발견했을 것이다. [본문으로]

comment

  1. Favicon of https://yoshitoshi.tistory.com BlogIcon YoshiToshi 2007.12.17 14:22 신고  address  modify  write

    음...면허와 자격시험에 대한 굉장히 바른 생각에 '박수' 한표 보낸다.
    그런데 정확히는 '떨이지면 원숭이 소리 듣는다' 라고 하셨음...ㅡㅡ);; (뉘앙스가 쪼까)

    면허, 자격증 취득절차에 있어서의 고득점은 도전자의 각오와 긍지가 아닐까 생각한다.
    솔직히 세상이 알아주기를 바라기는 힘든게 현실이다만, 턱걸이와는 다른 '무엇' 이 있다고 믿고 싶구려.
    ...라고 말하는 나는 자격증이라곤 면허랑 일어1급밖엔 없소만 ㅡㅡ);;;

    PS : 공부 열심히 하는건 알았으니 여행가자.
    PS2 : 방청소중 니 마지막 공연데이터 백업 발굴...주소를 보내다오 ㅡㅡ)/~!!

    • Favicon of https://carcinogen.co.kr BlogIcon Carcinogen 2007.12.17 16:40 신고  address  midify

      뉘앙스 차이로 원글 수정했소.

      사실 자격/면허 시험에서 점수 자체가 중요한 시험은 많이 있나? 영어 시험 점수를 제외하고 저런 시험 중에서는 생각나지 않어.

      여행은 17일 전에 돌아와야 할듯하구나. 11일~16일 사이로 날짜 예약해다오.

      그리고 주소는 집주소 말하는거냐?

    • Favicon of https://yoshitoshi.tistory.com BlogIcon YoshiToshi 2007.12.17 17:30 신고  address  midify

      11일~16일 사이로 알아보겠뜸 ㅡㅡ)/~!
      주말끼여 있음 4박까지도 가능하겠구먼 ㅋ~;;
      주소=집주소=OK

  2. Favicon of http://glisten.co.kr BlogIcon 빛나는 어떤 것 2007.12.17 16:16  address  modify  write

    좋겠구나 대충 훓고 60%가 넘었다니.
    난 열심히 훑었는데도, 60% 못 넘는 교시가 중간중간 발견되어서 열심히 할 수 밖에 없구낭.

    국시 공부하면서 몰랐던 것을 많이 알게 된다. 그것만으로 의사되는데 가치가 있는데.

    아님 '공부가 하기 싫어'가 목까지 차올라와서 자기 합리화가 필요하든지.

    • Favicon of https://carcinogen.co.kr BlogIcon Carcinogen 2007.12.17 16:41 신고  address  midify

      몰랐던 많은 것들을 다시 한번 알게 해준다는 것만으로 국시 공부는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본다. 특히나 요즘같이 인심이 흉흉하여 죄가 없어도 소송당하는 세상이라면. -_-;

  3. Favicon of http://i12believe.tistory.com BlogIcon Angelus 2007.12.17 20:27  address  modify  write

    철자는 일부러 틀리게 쓴 겐가? 너 옵세다 라고 말하고 싶어서?

  4. Favicon of http://jayoo.org BlogIcon 자유 2007.12.17 21:20  address  modify  write

    좋은 이야기네요. 많이 공감하게 되네요.
    저 역시 옵세가 아니라 뼛 속 깊은 마구리지만, 그래도 열심히 해야겠지요? :)

  5. Favicon of https://i12believe.tistory.com BlogIcon Angelus 2007.12.17 23:24 신고  address  modify  write

    각자 국시공부를 하는 이유에 대해 짧게 써보는 것도 왠지 재밌을 것 같은데 ㅋㅋ
    팀블로그 같은데에

  6. Favicon of http://ingres.tistory.com BlogIcon 앵굴 2007.12.17 23:24  address  modify  write

    읽으면서 임종평의 추억이 떠올라 버렸다. 뷁.

    내가 걱정하는 건 단 세가지.
    첫번째, 작년에 떨어진 인간들이 공부를 안해서 떨어진 게 아니라는 점.
    두번째, 06년도와 07년도만을 비교해봐도 출제경향이 들쭉날쭉해서 예측이 어려운데다가 (나같은 경우) 시험 당일 컨디션의 영향을 너무 많이 받는다는 것.
    세번째, 국시공부와 앞으로의 의사질과는 corelation이 거의 없을거라는 점.

    결국 내가 국시공부를 하는 이유는 매너리즘이라는...? -┏

    • Favicon of https://carcinogen.co.kr BlogIcon Carcinogen 2007.12.18 08:05 신고  address  midify

      임종평의 추억 ㅋㅋ

      흐음 국시공부와 의사질간 관련성이 떨어져도 아예 하지 않는 것보다는 낫겠죠.

  7. Favicon of https://physica1.tistory.com BlogIcon 리히테르 2007.12.18 01:36 신고  address  modify  write

    어... 근데
    그럼 요시토시님께서는
    그 뭐냐... "아빠 친구 아들" 이신거야? ㅋㅋㅋ

  8. Favicon of https://jjpuhaha.tistory.com BlogIcon 곰든벨 2007.12.18 01:38 신고  address  modify  write

    뭐 KMLE도
    큰 의미 적으로는 면허시험이지만...
    보통 외부적으로 보는 시각은 면허 시험이 아닌 것이 문제지..
    보통 KMLE를 패스하면
    명의가 되는줄 아는 사람들이 많으니..
    특히 니 학교에서 인턴 레지를 하면 더욱 그렇지..
    우리나라 사회에서는.

    하지만
    공대생의 시각에서는
    그런 시험이
    어떨댄 참으로 부러울 때가 있지..
    보통 병원을 갈때는
    그 사람이 어느 학교 출신인지를
    확인하지 않고,
    그 사람의 실력을 보지만,
    ( 개원의는 말 할 것도 없고,
    대학 병원을 제외한 종합 병원에서도
    누가 잘한다는 소문을 듣고 가는 사람이 많으니..)
    공돌이의 경우에는
    그 당시의 실력보다는
    출신이 어디인지를 확인하는 경우가 허다하니깐..
    회사를 들어갈 때도
    학교를 확인하고 넘기는 경우가 많고
    (친구 아버지께서 연구소 소장인지라
    학교가 안되면,
    학점, 성과에 관계없이 날린다라는 말을 들었기에...ㅡ.ㅡ;)
    회사에 취직한 이후에도
    많이 좋아 졌지만,
    학교 순으로
    많이 판가름 나는것이 사실이니깐...

    • Favicon of https://carcinogen.co.kr BlogIcon Carcinogen 2007.12.18 08:09 신고  address  midify

      그것은 공대가 실력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기에 힘들어서가 아닐까? 뭐 의사도 의사들 사이에서 인정하는 실력과 환자들이 인정하는 실력은 크게 달라. 그리고 일반적인 개업가야 별로 학교를 확인하지 않지만, 학계는 또 그렇지 않다는 것.

      그리고 의사들 사이에서 중요한 것은 실제 출신 대학보다는 수련 병원 출신이지. 막상 환자들은 잘 모르지만.

  9. JJ 2007.12.18 20:31  address  modify  write

    재밌네요-
    전 비슷한 심정으로 4년 동안 학교 공부를 했습니다.
    (물론 성적을 잘 받으면 기분이 좋아서 하기도, 성적을 못 받으면 기분이 더러워서 하기도 했습니다)

    국시를 공부하면서 살짝 다른 생각이 들었습니다.
    '환자에게 공부가 되어서 이것을 공부하는 것인가?'
    이런 회의가 들었습니다.
    그것은 대충 퍼시픽(저는 이 책도 다 볼 시간이 없을지도...)에 나오는
    요약만 보면서 이런것이 시험이 나왔군..
    하면서 눈에 바르고 있으니...
    정작 이렇게 해서 성적이 잘 나오거나 그렇지 않거나
    저의 실력에 달라지는 것은 별로 없어 보입니다.
    달라지는 것이 있으면 성적표에 찍힌 점수와 그에 따라 바뀌는 제 기분이겠죠.

    버리기로 했습니다.
    그런 쓸데 없는 집착을...
    그렇지만,
    주변 시선도 있고..
    사실 시선보다는...제 소문을 혹시라도 듣고 기분이 나빠서 공부에 방해가
    되실 분들이 계실까봐..
    놀러 다니는 것은 자제하고 집에서 칩거....하기로 했습니다..

    열심히 공부하셔서 훌륭한 사람 되세요-

    뜻을 세우고 사는 모습은 보기 좋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