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당시에는 잘 몰랐던 뮤지션인데 지금 들어도 그 만의 감각이 느껴진다.
좋구나.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