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graph by Carcinogen


프라하 공항.


대중 교통 체계가 대한민국과는 역시나 다르다. 

20분짜리 한도의 비환승 티켓과 90분짜리 환승 티켓이 있다. 물론 공항에서 시내까지 나가려면 90분짜리 환승 티켓을 사야한다. 더군다나 노선도가 복잡해서 처음에는 한 20여분 정도 헤맨 것 같다.


공항 안쪽에 교통 정보 있으니 그냥 물어보자. 그게 편함.



특이한 점은 커다란 짐[각주:1]이 있을 경우 짐표를 따로 사야한다는 점이다.

커다란 짐이 있을 경우 공간을 많이 차지하므로 일견 합리적인 것 같기는 한데, 왠지 돈이 아깝다는 생각은 지울 수 없다.



지하철 안.

프라하는 곳곳에 낙서가 많이 되어있다.

지하철 안도 예외는 아닌 듯 하다.

사실 저 정도 높이면 그린 녀석이 누군지 더 궁금해진다.



  1. 대략적으로 항공기 내에 수화물로 못 실을 정도의 짐 크기라고 생각하면 된다. [본문으로]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