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과 1학년때 한국에서 품절된 Palm Tungsten C를 중고로 구해서 쓴지 햇수로 4년째에 도달했다. 이미 연식도 꽤 지난데다가 점차 PDA는 사양산업에 접어들고 있다고하지만, 본인에게는 일정 관리용으로, 의학 사전용으로, 소설책으로 유용한 역할을 하고 있던지라, 키보드가 달린 새로운 Palm이 나오기 전까는 박살날 때까지 사용하기로 마음먹고 있었다.

그러나 아무래도 기기 나이가 나이인지라, 스타일러스 고정부분이 흔들흔들하더니 이제는 가만히 두어도 혼자서 가출하는 형국이라 어쩔 수 없이 새로운 스타일러스를 맞이해야만 하였다. Pentel의 다쓴 1회용 만년필을 스타일러스로 바꾸어서 써보기도 하였으나, 전용 스타일러스가 아니라 그런지, touch가 부정확하다는 느낌을 버릴 수 없어서 인터넷 서핑중 제법 괜찮아 보이는 녀석이 있길래 주문하였다.

그것은 Rotring new esprit duo multipen.

Photographed by CarcinogenSAMSUNG TECHWIN Co. | SAMSUNG GX10 | Aperture priority | Multi-Segment | 1/25sec | f2 | 0EV | 35mm | ISO-100 | No Flash | 2007:05:16 21:30:44

case: 내부에는 충격방지용 스펀지가 들어있다.

Photographed by CarcinogenSAMSUNG TECHWIN Co. | SAMSUNG GX10 | Aperture priority | Multi-Segment | 1/20sec | f2 | 0EV | 35mm | ISO-100 | No Flash | 2007:05:16 21:32:03

개봉한 형태. 본인 Initial을 각인해놓았다. 요즘은 왠지 이름 새기는데 맛들린지라...

Photographed by CarcinogenSAMSUNG TECHWIN Co. | SAMSUNG GX10 | Aperture priority | Multi-Segment | 1/20sec | f2 | -0.7EV | 35mm | ISO-100 | No Flash | 2007:05:16 21:34:48

ball pen mode(black): 유성 볼펜은 잘 안쓰지만 필기감은 제법 괜찮다. 뭐 그래봤자 글씨가 개발새발인것은 마찬가지.

Photographed by CarcinogenSAMSUNG TECHWIN Co. | SAMSUNG GX10 | Aperture priority | Multi-Segment | 1/13sec | f4 | -0.7EV | 35mm | ISO-100 | No Flash | 2007:05:16 21:36:45

Stylus mode: 개봉했을 때와 차이점이 느껴지는가? 앞부분을 잡아당기면 늘어난다. 휴대에 편리성을 두었음을 알 수 있다.


Photographed by CarcinogenSAMSUNG TECHWIN Co. | SAMSUNG GX10 | Aperture priority | Multi-Segment | 1/30sec | f2 | -0.7EV | 35mm | ISO-100 | No Flash | 2007:05:16 21:39:04

Palm Tungsten C와 휴대를 위해 접었을 때의 크기 비교. PDA와 거의 차이가 나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약 1주일간 사용해 본 결과,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운 제품이다. 디자인의 측면에서 간결하고 군더더기가 없는 것이 본인의 취향이었으며, grip 부분도 생각보다 잡기 편했다.
기능면에서도 볼펜과 스타일러스라는 어울리는 듯 하면서도 어울리지 않는 조합인 것 같지만, 실제 일상생활에서 스타일러스를 따로 들고다니기는 조금 귀찮다는 점을 생각해본다면 괜찮은 제품임을 알 수 있으며, 앞부분을 잡아당길 경우, 펜의 길이가 늘어나는 것은 PDA와 멀티펜을 같은 공간에 수납할 수 있음을 의미하는지라 좋은 생각이었다고 여긴다.
볼펜은 일반적인 유성 볼펜과 큰 차이가 없었으나, 스타일러스는 제법 괜찮아서 디지타이저 설정 이후 본래의 스타일러스와 크게 차이가 나지 않음을 느낄 수 있었다.
Quatro multipen의 구입도 고려해보았으나, 마감이 조금 허술하다고 하였으며(손닿는 부분의 색이 변한다고 한다.), multipen의 특성상 내부에 수납하고 있는 필기구의 종류가 많을 수록 고장이 잘난다는 점을 고려해 보았을 때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앞부분을 돌려서 펜의 종류를 바꾸게 되는데 사용한지 일주일 남짓임에도 불구하고 벌써 조임새가 약해진 것 같은 느낌을 받았으며, 길이 연장부도 흔들거리는 것이 불안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게한다. 내구성에 좀더 신경을 쓰면 좋지않았을까?

전반적으로 만족하는 제품이다.

Photographed by CarcinogenSAMSUNG TECHWIN Co. | SAMSUNG GX10 | Aperture priority | Multi-Segment | 1/40sec | f2 | -0.7EV | 35mm | ISO-100 | No Flash | 2007:05:16 21:38:22

Goodbye to Stylus.

comment